민주시민교육       
해외연수      
문화외교      

 

 



















  LOGIN ID     PASSWORD    



가구당 경조사비 연7조2천700억원(기사)
홈 페 이 지 -
날         짜 2007년 5월 10일 17시 49분 39초   [목요일] 글번호 550
中 언론이 본 한국의 경조사비 문화

“얼굴에는 미소를 띠고 있지만 마음 속으로는 죽는 소리를 하고 있다.”


중국 인민일보사에서 발행하는 자매지 환구시보(環球時報)는 지난 8일자 신문에서 한국의 경조사비 실태를 보도한 기사를 통해 회사 동료의 결혼식을 좇아 다니며 축의금을 내고 있는 한 한국인 월급쟁이의 심경을 이같이 표현했다.

신문은 한국의 통계청 자료를 인용해 2인 이상의 한국인 가정에서 지난 한 해 각종 경조사비로 지출한 금액은 50만8천원으로 전년에 비해 11.9% 증가했지만 임금은 5.1% 증가에 그쳐 가계에 큰 부담이 되고 있다고 소개했다.

한국에 1천588만 가구가 있다고 가정할 경우 2006년 한 해 동안 경조사비로 지출된 금액은 7조2천700억원으로 한미 FTA 체결로 기대되고 있는 이익 20조원의 40% 가량을 차지하고 있을 정도로 적지 않은 돈이라는 계산이다.

신문은 경조사비가 주요 가계 부담으로 자리 잡은 원인으로 한국인이 체면을 지극히 중시해 직장 동료나 지인들의 길.흉사에 돈을 내는 풍습을 갖고 있다는 점을 꼽았다. 출산, 돌, 결혼, 장례 등 애경사뿐 아니라 삼칠일(산모가 출산한 지 21일째 되는 날)과 백일까지도 모두 성의를 표시해야 하는 대상이라는 것.

특히 동료가 결혼할 경우 핑계를 대서 참석하지 않을 수는 있지만 축의금은 내야 한다. 때문에 한국의 일부 회사에서는 직원들이 결혼할 때 축의금 액수를 제한하거나 월급에서 돈을 갹출해 회사 전체 직원 이름으로 축의금을 건네는 경우도 있다고 신문은 전했다.

신문은 많은 샐러리맨들이 어쩔 수 없이 울며 겨자먹기식으로 경조사비를 내고 있지만 한국의 전통상 불가피한 측면이 있다는 점도 소개했다.

한 50세 한국인 남성은 이 신문과 인터뷰에서 “결혼 청첩장을 받는 것은 고지서를 받는 것과 비슷하기는 하지만 다들 자녀를 갖고 있는 입장에서 축의금을 내서 서로 돕는 오랜 전통을 한순간에 개인이 바꿀 수는 없다”고 말했다.


조선일보/070510

관련글 없음
[메인페이지] [처음목록] [현재목록]